한국기원

바둑뉴스

보도자료

울산 고려아연 문민종,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첫 MVP 선정

등록일 2024.06.18993

▲2023-2024 시즌 MVP를 차지한 울산 고려아연의 문민종 8단.
▲2023-2024 시즌 MVP를 차지한 울산 고려아연의 문민종 8단.

2023-2024 KB국민은행 바둑리그가 1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시상식을 갖고 스물한 번째 시즌을 마감했다.

시상식에는 한국기원 한상열 부총재를 비롯해 손현덕ㆍ김영탁 이사, 양재호 사무총장, 최훈 원익그룹 부사장, 박성웅 고려아연 본부장, 한종진 한국프로기사협회장, 대학생 서포터즈, 바둑 기자단, 수상자 및 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시상식장을 찾은 대학생 서포터즈.

2023-2024시즌을 돌아보는 영상을 시작으로 문을 연 시상식은 개인전과 단체전 시상, 축하영상, 기념촬영 등으로 진행됐다.

개인상의 꽃인 MVP는 울산 고려아연 3지명 문민종 8단에게 돌아갔다.

문민종 8단은 기자단 투표 50%와 온라인 투표 50%를 합산한 결과 49.59%의 지지를 받으며 첫 MVP의 영예를 안았다.

그동안 MVP 수상자로 대부분 1ㆍ2지명이 이름을 올렸던 반면 3지명이 뽑힌 건 2013시즌 신안천일염 김정현 4단(당시) 이후 10년 만이다.

문민종 8단은 정규리그에서 4승 6패로 부진했지만, 포스트시즌에서는 5전 전승하며 우승을 이끈 것이 주효했다. 문민종 8단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00만 원이 수여됐다.

데뷔 1년 차 선수를 대상으로 한 신인상은 울산 고려아연 용병선수 랴오위안허 9단이 수상하며 상금 300만 원을 받았고, 다승상은 신진서 9단과 변상일 9단이 공동 수상해 각각 250만 원의 상금을 챙겼다.

이어 열린 단체시상에서는 울산 고려아연에 우승상금 2억 5000만 원, 원익에 준우승 상금 1억 원을 수여했다. 창단 2년 차에 팀을 우승으로 이끈 울산 고려아연 박승화 감독은 감독상 트로피와 상금 3000만 원을 차지했다.
▲우승 울산 고려아연. (왼쪽부터) 김채영, 한상조, 시상자 한상열 부총재, 신민준,  박성웅 단장, 박승화 감독, 문민종, 이창석

▲준우승 원익팀(왼쪽부터) 김진휘, 시상자 김영탁 이사, 박영훈, 이희성 감독, 이지현, 금지우

8개 팀(울산 고려아연ㆍ원익ㆍ한국물가정보ㆍ수려한합천ㆍ마한의 심장 영암ㆍ정관장천녹ㆍ킥스ㆍ바둑메카 의정부)이 출전한 2023-2024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14라운드 정규리그를 거쳐 상위 4개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정규리그를 2위로 마친 울산 고려아연은 플레이오프에서 한국물가정보를 2-1로 꺾고 챔피언결정전 올라 정규리그 1위 원익과 3번기 끝에 2-1로 승리하면서 창단 2년 만에 챔피언에 올랐다.

◇수상자(팀) 명단
다승상 : 신진서(킥스)ㆍ변상일(정관장천녹)
- 신인상 : 랴오위안허(울산 고려아연)
- MVP : 문민종(울산 고려아연)
- 우승 : 울산 고려아연(감독 박승화ㆍ신민준ㆍ이창석ㆍ문민종ㆍ한상조ㆍ김채영ㆍ랴오위안허)
- 준우승 : 원익(감독 이희성ㆍ박정환ㆍ이지현ㆍ박영훈ㆍ김진휘ㆍ금지우ㆍ구쯔하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