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바둑뉴스

보도자료

사상 첫 대통령배 간판 건 바둑대회 열린다

등록일 2019.12.09752

▲제1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 포스터
▲제1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 포스터

사상 첫 대통령배 간판을 건 바둑축제가 탄생했다.

제1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가 21∼22일 이틀간 경기도 화성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체육관에서 펼쳐진다.

국내 최고 권위의 대통령배 첫 대회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이창호ㆍ창하오 9단이 참가하는 한ㆍ중 명사초청 기념대국을 비롯해 KB바둑리그 화성시코리요팀 사인회, 미래&정상대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며 전국의 바둑 동호인들이 모여 대결을 펼친다.

대통령배에는 30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전국대회인 단체 및 개인부(16개 부문)와 전국 학생부(33개 부문), 화성시 학생부(7개 부문)로 나눠 자웅을 겨룬다.

전국 단체부는 전국시도단체전(7인)을 비롯해 전국동호인단체전 시니어부(5인), 전국동호인단체전 주니어부(5인), 전국여성단체전(5인), 화성시단체전(3인), 시도임원 단체전(3인) 부문으로 개최된다. 전국 개인부는 장애인부를 비롯해 대학부, 고등부, 중등부, 초등최강부, 초등유단자부(저학년ㆍ중학년ㆍ고학년), 초등유단자여자부(저학년ㆍ고학년)로 나뉘었다.

21일에는 추궈홍 주한중국대사와 이창호 9단이 팀을 이뤄 권칠승 의원, 창하오 9단 팀과 페어대국을 벌이는 한ㆍ중 명사초청 기념대국과 KB바둑리그 화성시코리요팀 사인회가 열린다. 22일에는 박정환 9단과 ‘천재소녀’ 김은지 선수가 한판 승부를 펼치는 미래&정상대결이 벌어진다.

제1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는 (재)한국기원과 (사)대한바둑협회가 공동 주최하며 화성시,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체육회가 공동 후원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