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바둑뉴스

보도자료

‘끝판왕’ 신진서, 농심신라면배 한국 우승 견인

등록일 2023.02.241,820

▲제24회 농심신라면배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단. (왼쪽부터) 강동윤, 박정환, 신진서, 신민준, 변상일 9단
▲제24회 농심신라면배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단. (왼쪽부터) 강동윤, 박정환, 신진서, 신민준, 변상일 9단

신진서 9단(23)이 3년 연속 한국에 농심신라면배 우승컵을 안겼다.

24일 한국기원과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24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14국(최종국)에서 신진서 9단이 중국의 구쯔하오 9단에게 200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한국의 우승을 확정지었다. 

바둑은 신진서 9단의 완승국이었다. 초중반 계속해 이어진 전투에서 정확한 수읽기로 상대를 제압한 뒤 승기를 잡은 신진서 9단은 이후 단 한차례도 기회를 내주지 않고 결승점에 골인했다.

신진서 9단은 “초반은 잘 모르는 변화가 나와 어려웠다. 중반 전투 때 구쯔하오 9단에게 기회가 있었을 것 같은데 상대가 그 기회를 놓치면서 확실히 유리해졌다고 느꼈고, 이후 큰 위기는 없었던 것 같다”는 총평과 함께 “올해는 한국 선수들이 잘해서 안 나가겠구나 싶었다. 출전을 앞두고 1대 1일 상황에서는 자신이 있어 큰 부담 없이 임했다. 선배기사들이 앞에서 잘 해줘 우승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며, 다 같이 힘을 합쳐 우승까지 하게 돼 기쁘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신진서 9단은 한국의 마지막 주자로 나서 벼랑 끝에 선 한국을 구해내며 한국의 대회 3연패(連霸)를 결정지었다. 

신진서 9단은 이날 대국 승리로 농심신라면배 연승기록을 10승으로 늘렸다. 농심신라면배에 다섯 차례(19ㆍ21ㆍ22ㆍ23ㆍ24회) 출전해 통산 10승 2패를 기록 중인 신진서 9단은 특히 22회 대회에서 5연승, 23회 대회에서 4연승을 거둬 한국에 우승 트로피를 선사했다.

한편 우승 직후 열린 시상식에는 박준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이 참석해 우승한 한국 선수들에게 트로피와 5억 원의 상금을 전달했다. 

스물네 번째 농심신라면배 우승으로 한국은 통산 우승횟수를 15회로 늘렸다. 중국은 8회, 일본은 1회 우승을 기록 중이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고 (주)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 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 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 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졌다.   

▲구쯔하오 9단에게 최종국을 승리하며 3연속 한국 우승을 결정지은 신진서 9단.

▲구쯔하오 9단은 박정환, 변상일 9단을 꺾고 2연승에 성공했지만, 신진서 9단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제24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각국 출전선수(푸른색은 탈락자)
한국 : 신진서(1승)ㆍ변상일(1패)ㆍ박정환(2승 1패)ㆍ강동윤(4승 1패)ㆍ신민준 9단(1패)
중국 : 구쯔하오(2승 1패)ㆍ커제(1패)ㆍ롄샤오(1승 1패)ㆍ퉈자시(1패)ㆍ판팅위 9단(3승 1패)
일본 : 이야마 유타 9단(1승1패), 위정치 8단(1패), 시바노 도라마루(1패)ㆍ이치리키 료(1패)ㆍ쉬자위안 9단(1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