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바둑뉴스

보도자료

신진서, 박정환에 재역전승하며 LG배 결승 서전 장식

등록일 2020.02.101,515

▲신진서 9단(왼쪽)이 박정환 9단에게 재역전승하며 LG배 우승에 1승 만을 남겨 놓았다
▲신진서 9단(왼쪽)이 박정환 9단에게 재역전승하며 LG배 우승에 1승 만을 남겨 놓았다


신진서(20) 9단이 수읽기의 진수를 선보이며 LG배 결승 3번기 1국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10일 경기도 광명 라까사호텔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1국에서 신진서 9단이 박정환 9단에게 23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신진서 9단은 1승만 추가하면 LG배 첫 우승컵을 품에 안는다.

결승 1국 승리로 신진서 9단은 박정환 9단과의 통산전적을 5승 15패로 좁혔다.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이어갔던 연승 행진을 19연승으로 늘렸고, 박정환 9단에게 당했던 연패의 굴레에서도 벗어났다. 신진서 9단은 2018년 2월 크라운해태배 결승 3국 패배 이후 박정환 9단에게 9연패 중이었다.

국내 랭킹 1ㆍ2위답게 신진서ㆍ박정환 9단은 치열한 몸싸움으로 일관하며 오랜만에 바둑팬들에게 수읽기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박정환 9단의 초반 실착(흑45)으로 앞서갔던 신진서 9단은 좌변에서 과수(백118)를 둔 이후 박정환 9단에게 밀리며 패배 직전까지 갔다. 그러나 마지막 승리를 눈앞에 뒀던 박정환 9단이 초읽기에 쫓기며 둔 수(흑211)가 패착이 되고 말았다. 이 수로 한 칸 위의 곳으로 늘어두었으면 완생이었고 바둑도 박정환 9단의 승리였다. 신진서 9단은 좌상귀로 팻감 공작(백218)에 들어가면서 패를 이끌어 냈고 결국 박정환 9단의 항서를 받아냈다.

  ▲치열한 접전을 마치고 인터뷰 중인 신진서 9단(왼쪽). 결승 2국은 12일 오전 9시 열린다  

국후 신진서 9단은 “종반까지 포기하고 있었고 또 이렇게 역전패하나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그런데 운이 따랐는지 박정환 9단이 큰 실수를 해 재역전승했다. 결승 2국에선 집중력을 잃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결승 2국은 12일 같은 장소에서 오전 9시부터 속행된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며, 제한시간은 각 3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