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원

바둑뉴스

보도자료

'찰떡궁합' 최강 단짝을 찾아라

등록일 2018.03.261,296

▲제8기 SG 페어바둑최강전 개막식 참석자들이 한 곳에 모여 선전을 다짐했다
▲제8기 SG 페어바둑최강전 개막식 참석자들이 한 곳에 모여 선전을 다짐했다

찰떡궁합반상 최고의 단짝은 누구일까.


8SG 페어바둑최강전 개막식이 26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위치한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렸다.


개막식에는 후원사인
SG그룹 이의범 회장을 비롯해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손근기 기사회장, 김효정 K바둑 이사와 본선 참가 선수 등이 참석해 여덟 번째 대회 개막을 축하했다.


개막식은 이의범
SG그룹 회장의 인사말과 영상 시청, 대진 추첨, 인터뷰,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의범 SG그룹 회장은 개막 축사에서 많은 사람을 설레게 하는 페어대회가 벌써 8년째를 맞았다면서 “‘위기를 만나면 버리라라는 위기십결의 봉위수기처럼 욕심을 버리면 바둑도 평화롭고 승리도 따라오는 만큼 편안한 마음으로 재미있게 페어바둑을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SG그룹 이의범 회장이 개막식 인사말을 하는 장면

이번 대회에는 전기 우승준우승을 차지한 이영구 9김미리 3단 페어와 최철한 9오정아 3단 페어를 비롯해 이창호 9박지연 5, 김영삼 9조혜연 9, 허영호 9김신영 초단, 이지현 6최정 9, 최재영 4송혜령 2단 페어(이상 후원사 시드 5), 이세돌 9이슬아 4, 김지석 9오유진 5, 변상일 6권주리 초단, 박영훈 9김채영 3, 나현 9김다영 3, 신민준 7정지우 아마, 김명훈 6김민정 초단, 강동윤 9김은선 5단 페어(이상 랭킹시드 8), 조치훈 9요시하라 유카리(吉田由香里) 6단 페어(해외 초청팀) 16개 팀이 본선에 직행했다. 여기에 예선을 통과한 16개 팀이 합류해 본선 32강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컵을 다툰다. 지난 1213일 열린 예선에는 모두 71개 팀이 출전했다.


본선
32강 첫 경기는 29일 오전 11시 김성진 5악지우 아마 vs 전용수 초단김노경 아마 페어의 대결로 막이 오른다. 두 팀 모두 예선을 통과했으며 특히 초등학교 3학년인 악지우는 권효진웨량(岳亮) 6단 부부의 친딸이다.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이영구 9김미리 3단 페어는 강동윤 9김은선 5단 페어와 대결하며 준우승한 최철한 9오정아 3단 페어는 이번 대회에 처음 출사표를 올린 일본기원 소속 조치훈 9요시하라 유카리 5단 페어와 맞대결한다.


SG
세계물산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제8SG 페어바둑최강전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지며 '덤 베팅제'를 적용한다.


덤 베팅제는 대국 전 용지에 덤을 적어 공개한 후 덤을 많이 써낸 팀이 제시한 덤으로 흑을 잡는 것을 말한다. 두 팀이 제시한 덤이 같을 경우에는 돌을 가려 맞힌 쪽이 선택권을 갖는다.


▲제8기 SG 페어바둑 최강전 본선 32강 대진표


 



Top